3,068,676

 

NEWS

 

가수 차중광 별세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 차중락 동생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대중음악박물관 작성일20-08-28 09:22 조회189회 댓글0건

본문

연합뉴스

가수 차중광 별세..'낙엽 따라 가버린 사랑' 차중락 동생

김효정 입력 2020.08.27. 21:26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형 이어 가수 활동..아들은 노브레인·문샤이너스 출신 기타리스트 차승우
1969년에 발표한 차중광 데뷔음반 '영원한 나의 집' 형을 추모하는 노래인 만큼 형 차중락(왼쪽)의 사진을 실었다. 오른쪽이 가수 차중광.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내 사랑 미나' 등을 부른 가수이자 1960년대 인기가수 고(故) 차중락의 친동생인 차중광씨가 27일 별세했다. 향년 75세.

유족 등에 따르면 방광암으로 투병해온 고인은 암이 전이되며 건강이 악화한 끝에 이날 별세했다.

성동고를 거쳐 성균관대에서 야구선수로 활동하고 입대 전 그룹 활동도 했던 고인은 형 차중락이 세상을 떠난 후 뒤를 이어 가수로 데뷔했다.

차중락은 '낙엽 따라 가버린 사랑'(1966년) 등의 히트곡으로 '한국의 엘비스'라 불리며 큰 인기를 끌다 1968년 요절했다.

차중락과 흡사한 외모와 음성을 지닌 고인은 형을 그리는 뜻이 담긴 '영원한 나의 집', '낙엽따라 왜 갔나' 등을 발표했으며 이외의 대표곡으로 '내 사랑 미나' 등이 있다.

또 다른 형제인 차중용도 가수로 음악 활동을 했다.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는 "차중광, 차중락, 차중용 삼형제는 1960년대 그룹사운드 시대를 풍미한 이들로 '젊은 음악'을 추구했다"며 "당시 대중음악 수용층의 '마이너리티'였던 팝송 세대, 즉 10∼20대 젊은 층을 메이저리티로 급부상시켰을 정도로 대중들에게 인기가 높았다"고 말했다.

고인의 아들은 '노브레인' 원년 멤버이자 밴드 '더 문샤이너스' 등에서 활동한 기타리스트 차승우로, 집안이 여러 음악인을 배출했다.

차승우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음악에 끌리는 것이 DNA에 분명히 있었던 것 같다"며 "아버지께서는 가수기도 하셨지만 대단한 리스너셨다고 생각한다. 1960년대 서구 록이나 팝 음악의 '클래식'을 저도 친숙하게 여기면서 듣고 자랐고 음악에 자연스럽게 빠져드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그는 "큰아버지가 처음 부르시고 아버지가 계속 불러오신 '낙엽 따라 가버린 사랑' 등의 노래를 편곡한 적도 있는데 '낡은 것은 낡은 것 자체로 가치가 있다'는 가르침을 주시기도 했다"고 회고했다.

고인은 건강이 좋지 않았던 올해 2월에도 KBS '가요무대'에 출연해 노래했으나 이후 병세가 급격히 악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빈소는 건국대병원 장례식장 202호실, 발인은 29일 낮 12시 30분이다.

차중광(가운데)과 그의 노래에 반주를 맡은 그룹 타이거즈 멤버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이필원, 이승명, 김종수, 김선희, 이건섭. (1969년)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 제공]

kimhyoj@yna.co.kr

TV톡 서비스의 이용자 보호를 강화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