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중음악 빛낼 신인찾는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보도자료

한국 대중음악 빛낼 신인찾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대중음악박물관
댓글 0건 조회조회수: 1,132회 작성일 19-06-06 17:11

본문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예선 접수

만 17세 이상 학력 무관 참가 가능 
본선 12개팀 총상금 2000여만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30회를 맞은 유재하 음악경연대회가 한국 대중음악을 빛낼 신인 싱어송라이터를 찾는다.

‘제30회 CJ와 함께하는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는 만 17세 이상 싱어송라이터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예선 접수는 오는 27일까지 진행된다.

유재하 동문회와 CJ문화재단에 따르면 싱어송라이터로서 음악에 대한 열망만 있다면 학력과 상관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대학(원) 재학 조건을 폐지했다. 홈레코딩,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채널 활성화 등으로 음악 창작에 대한 문턱이 낮아진 사회 변화를 고려해 지난해부터는 참가 연령대를 만 18세 이상에서 만 17세 이상으로 낮췄다. 그 결과 지난해엔 고등학생 2명이 본선에 진출하기도 했다.

참가를 희망하는 개인 또는 팀은 자작곡 음원과 직접 연주한 실연 영상 링크를 지원서와 함께 CJ문화재단 홈페이지에 제출하면 된다. 서류 심사와 실연 심사 등을 거쳐 모두 10팀의 결선 진출자가 가려진다.

오는 11월 9일 본선 무대가 열린다. 대상 300만원, 금상 250만원 등 12팀에 모두 2000여만원이 수여된다. 30기 유재하 동문 기념앨범 제작·발매와 기념공연 기회도 주어진다.

유재하 음악경연대회는 그동안 수많은 음악인을 배출했다. 1회 수상자 조규찬을 비롯해 유희열, 이한철, 루시드폴, 김연우, 스윗소로우 등이 대표적인 뮤지션이다. 방시혁도 1994년 이 대회에서 동상을 수상한 바 있다.

유재하 음악경연대회는 1987년 갑작스러운 사고로 세상을 떠난 천재 뮤지션 유재하의 음악성을 기리고 젊은 싱어송라이터를 발굴하기 위해 유재하장학회 주도로 1989년 처음 열렸다. 2005년에는 현실적 어려움 때문에 대회가 중단되기도 했다. CJ문화재단이 2014년부터 대회 후원을 시작했고 지난해부터는 공동 주관사로 참여하고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603024007&wlog_tag3=naver#csidxb4d937436b50313b4dd8aa50285eeb0 onebyone.gif?action_id=b4d937436b50313b4dd8aa50285eeb0 

경주한국대중음악박물관지점 대표자명 : 유충희 사업자등록번호 : 890-85-00448
주소 : [38116] 경상북도 경주시 엑스포로9 (신평동)
Tel: 054-776-5502 | Fax: 054-776-5503 | Email: kpopmuseum1@naver.com
Copyright(c)2021 Kpopmuseum. All rights reserved.